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홍남기 "3월에도 유가 오르면 유류세 인하 연장""석유 수급 악화하면 비축유 방출…국내 수요 106일분 보유중"
"원자재 할당관세 인하 폭·대상 확대 적극 검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국제 유가 상승세가 3월에도 지속될 경우 유류세 및 액화천연가스(LNG) 할당관세 인하 조치의 연장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울산 석유비축기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국제 유가 상승에 따라 국내 석유 가격이 상승세를 보여 서민의 에너지 비용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고 기재부가 전했다.

정부는 4월 말 종료 예정인 유류세와 LNG 할당관세 인하 조치의 연장 여부를 내달 중 결정할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또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악화 등으로 원자재 가격이 추가로 상승하면 업계 수요를 반영해 원자재 할당관세 인하 폭과 대상 확대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국내 석유 수급·비축현황과 비상시 방출 계획 등을 점검하고 "국내 석유 수급이 악화하면 비축유 방출 등이 즉시 착수될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태세를 갖추라"고 당부했다.

비상수급대응계획을 점검해 필요할 때 대체 도입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현재 정부는 미국 등 동맹국 간 비축유 공동방출 결정에 따라 317만 배럴(올해 1∼3월)을 방출하는 한편 국내 수급 상황 악화에 따른 방출에 대비하고 있다.

정부의 석유 비축물량은 약 9천700만배럴로, 추가적인 외부 도입 없이 국내 수요 106일분을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이는 국제에너지기구가 권고하는 비축물량(90일분)의 약 118%에 해당한다.

정부는 현재로서는 원유 수급에 문제가 없다고 보고 있다.

국내 정유사는 지난해 12월 8천693만 배럴, 지난 1월 9천479만 배럴의 원유를 수입했다. 국내 수요는 월평균 약 8천만 배럴이다.

지난해 기준 수입 원유 가운데 러시아산의 비중은 5.6% 수준이었다.

홍 부총리는 "현재 국내 원유 도입은 안정적으로 이뤄지고 있으며 비축 물량도 국내 석유 시장의 불확실성에 대응할 수 있는 여력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국제 유가는 경기 회복에 따른 수요 증가, 생산능력 회복 지연에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로 지정학적 리스크가 더해지면서 2014년 이후 7년 만에 최고치인 배럴당 90달러대로 치솟았다.

울산 석유비축기지는 1천680만배럴의 석유를 저장할 수 있다. 전국 9개 석유비축기지의 총 석유저장 능력은 1억4천600만 배럴이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