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작년 상장사 1인당 매출 3% 늘어도 1인당 영업익은 14% 급감지속성장연구소-CXO연구소 '2016∼2018년 생산성 현황' 분석
자동차업종, 1인당 영업익 업종별 '꼴찌'…1위 건설업의 8분의 1
국내 1천대 상장사의 지난해 1인당 매출액은 전년 대비 3% 늘어난 반면, 1인당 영업이익은 14% 급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조직개발 전문업체 지속성장연구소(SGI)가 한국CXO연구소에 의뢰해 '2016∼2018년 1천대 상장사 직원의 생산성 현황'을 분석한 결과 1인당 매출액은 9억8천760만원으로 전년 대비 3% 증가했다.

1인당 매출액은 2017년에는 9억6천230만원으로 2016년 대비 6% 성장해 2년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반면, 1인당 영업이익은 2017년에는 5천300만원으로 전년 대비 6% 증가했지만, 지난해는 4천550만원으로 전년 대비 14% 줄었다.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의 1인당 영업이익 역시 14% 줄어든 8천450만원으로 집계됐다.

연구소는 1천대 상장사 영업이익이 60% 감소한 반면 직원 수는 2%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1천대 기업 1인당 영업이익 변동 추이
[지속성장연구소 제공]


1인당 영업이익을 업종별로 보면 철강업이 전년 대비 34%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으며 무역·유통업, 자동차업, 제약업도 각각 26%씩 감소했다.

전자업(-15%), 석유화학업(-13%), 건설업(-7%), 식품업(-4%) 등도 감소했다.

특히 자동차 업종은 1인당 영업이익이 960만원으로 8개 주요 업종 가운데 '꼴찌'였다.

조사 대상기업 평균 1인당 영업이익(4천550만원)의 5분의 1을 조금 넘는 수준으로 1위인 건설업(7천790만원)과 비교하면 8분의 1 수준에 그쳤다.

자동차업종은 2016년에는 업종별 7위로 전자업(8위)보다는 순위가 높았다. 그러나 2017년에는 전자업(3천310만원)의 절반에도 못 미치며 최하위로 내려앉았다.

지속성장연구소 신경수 대표는 "자동차업종은 부품 등 제조원가를 비롯해 높은 인건비 등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면 판매량은 늘어도 1인당 영업이익은 감소하는 '빛 좋은 개살구'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신 대표는 또 "판매량이 성장하지 못하면 회사는 인력 감축 카드를 꺼내 들 가능성이 커진다"고 덧붙였다.

업종별 1인당 영업이익 변동추이
[지속성장연구소 제공]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