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금융硏 "내년 韓경제성장률 2.2% 전망…환율은 1,169원 예상"국고채 3년물 연평균 금리는 1.4% 전망

힘겨운 2% 성장(CG)
[연합뉴스TV 제공]


한국금융연구원은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을 2.2%로 전망했다.

금융연구원은 5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2020 경제 및 금융 전망 세미나'를 열고 이런 전망치를 내놨다.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1.9%로, 지난 8월 전망(2.1%) 때보다 낮춰 잡았다.

연구원은 내년 글로벌 교역량 반등과 반도체 시장 개선 전망, 주요국의 완화적인 통화·재정정책 등은 한국 수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했다.

이와 함께 정부 정책 등으로 민간소비도 안정적인 증가세를 보이겠지만, 건설 부문 부진과 계속되는 경기 불확실성, 가계 소비심리 악화가 전체 성장률에 하방 압력을 가할 것으로 판단했다.

올해와 내년 국내총생산(GDP) 항목별 증가율은 민간소비 1.8% → 2.1%, 설비투자 -7.9% → 3.6%, 건설투자 -4.5% → -3.9%, 총수출 1.7 → 2.9%, 총수입 -1.0% →1.4%를 각각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내년 취업자 수는 22만명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실업률은 3.9%를 전망했다
연구원은 정부의 일자리 확대 정책은 고용에 긍정적이겠지만 인구구조 변화와 글로벌 교역 부진, 경기회복 지연 등이 마이너스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1.1%다. 국제유가와 농산물 가격이 안정세를 보이겠지만, 대외 불확실성과 국내 경기회복 지연이 수요 측면에서 물가 상승 압력을 낮출 전망이다.

연구원은 또 내년 국고채 3년물 연평균 금리는 1.4%, 경상수지는 534억달러 흑자를 각각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원/달러 평균 환율은 올해(1,166원)보다 소폭 높은 달러당 1,169원으로 예상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금융시장은 내년에도 대내외 불확실성이 지속하면서 올해와 비슷한 추세를 보이겠지만, 변동성이 일시적으로 확대될 수 있다고 연구원은 내다봤다.

주식시장은 국내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는 있지만, 주요국 경기둔화로 큰 폭의 상승 가능성은 작다는 게 연구원의 전망이다.

연구원은 "우리 경제가 현재 잠재성장률을 크게 밑도는 부진한 성장세를 이어가는 상황"이라며 "대내외 여건의 구조적인 변화도 중장기적인 성장의 하방압력으로 작용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기 하강 위험에 대응해 단기적으로는 통화·재정정책을 완화적으로 운용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중장기 측면에서는 누적된 가계 부채, 인구 고령화, 산업 경쟁력 약화 등 한국 경제의 구조적 취약성을 개선하는 등 성장잠재력을 강화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또 저금리 장기화로 금융사의 과도한 위험자산 투자, 가계의 부채 확대 등이 예상됨에 따라 이에 대한 철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