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지난해 주택연금 1만982명 가입…총 가입자 7만1천여명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지난해 주택연금에 1만982명이 가입해 총 누적 가입자가 7만1천34명으로 늘었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 말 현재 주택연금 가입자 평균 연령은 72세다. 평균 주택가격은 2억9천700만원, 평균 월 수령액은 101만원이다.

주택연금은 부부 중 1명이 만 60세 이상인 노년층이 소유 주택을 담보로 맡기고 그대로 자기 집에서 살면서 평생 혹은 일정 기간 매월 연금을 받는 국가 보증 금융상품이다.

공사는 노후 대비 자산형성 지원을 위한 주택연금 활성화 방안의 후속 조치로 보장성을 강화해 지난해 12월 2일 이후 우대형 상품 가입자에게는 월 수령액을 최대 20% 더 지급하고 있다.

이달 3일 신규 신청자(일반 주택)부터는 월 수령액을 기존보다 평균 1.5%(최대 4.7%) 증액했다.

현재 주택연금 가입 연령을 만 60세 이상에서 만 55세 이상으로 내리는 한국주택공사법 시행령 개정 작업이 진행 중으로, 1분기 안에 가입 연령이 낮아질 전망이다.

주택연금에 가입하려면 공사의 전국 지사 24곳과 콜센터(☎1688-8114)에 연락하면 된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