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기재차관 "작년 세입 402조, 지출 397조…불용 7.9조원""이달말 재정운용결과 종합해 국가결산보고서 작성…5월 국회 제출"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은 "2019회계연도 마감 결과 총 402조원의 세입을 거둬 397조3천억원을 지출했다"고 10일 밝혔다.

구 차관은 이날 서울 한국재정정보원에서 2019회계연도 총세입·총세출 마감 행사를 열어 이러한 내용의 지난해 정부의 세입·세출 실적을 확정했다.

그는 "세계잉여금은 2조1천억원, 불용액은 7조9천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덧붙였다.

세계잉여금이란 결산상잉여금(총세입액-총세출액)에서 다음해로 넘긴 이월액을 뺀 금액이다. 불용액은 예산현액(예산금액+전년도 이월액)에서 총세출액과 이월액을 제외한 액수다.

구 차관은 직후 김상규 감사원 감사위원과 함께 디지털예산회계시스템(디브레인) 상에서 총세입·총세출을 마감했다.

정부는 2월 말 기금결산을 포함한 재정운용결과를 종합해 2018 회계연도 국가결산 보고서를 작성한 뒤 감사원 검사 결과 반영, 5월 말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구 차관은 "앞으로도 경제 체질 개선과 혁신 동력 강화, 포용기반 강화, 미래 선제 대응 등을 통한 경제활력 제고와 건전한 나라 살림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정부의 재정운용과정에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구 차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과 관련해 "재정 집행을 최대한 하겠다"며 "워낙 경기 상황이 좋지 않은데 예산만 잘 써도 경기 진작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