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근로자 5인미만 사업장 '사망·상해' 단체보험 4월 출시보험사고 발생 안하면 나중에 보험료 일부 환급 보험 출시
금융위, 혁신금융서비스 9건 추가 지정…총 86건으로 늘어

근로자 5인 미만 사업장 대상 단체보험이 오는 4월께 선보인다.

사고가 없을 경우 보험료를 일부 환급해주는 입원일당 보험 상품도 하반기에 나온다.

금융위원회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혁신금융서비스 9건을 추가로 지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로써 혁신금융서비스는 총 86건으로 늘었다.

혁신금융서비스는 금융혁신지원특별법에 따라 도입된 금융규제 샌드박스(금융서비스 시범 운영 제도)의 혜택을 받는다.

삼성생명은 5인 미만 사업장 단체보험 상품을 올해 4월께 내놓는다.

금융위가 기초 서류의 사전 신고 없이도 5인 미만 사업장을 대상으로 단체 보험 상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허용한 데 따른 것이다.

대신 금융위는 계약 체결 시 자필 서명을 통한 근로자 본인의 동의를 얻고, 계약 안내 자료 사본을 건네는 등의 부가조건을 제시했다.

금융위는 소규모 사업장 소속 근로자의 상해·사망 등에 대한 사적 안전망이 강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미래에셋생명은 보험 사고가 발생하지 않아서 생기는 이익의 90% 이상을 계약자에게 돌려주는 입원일당 보험을 올해 7월께 출시한다. 보험금 3만원에 6개월 만기 재가입형 상품이다.

무배당 보험이지만, 위험률차 배당(예정-실제 위험률 간 차이 환급)과 비슷한 효과를 갖는 셈이다.

환급에 따라 보험료가 사후적으로 인하되고, 보험 가입자의 건강 유지 노력도 이끌 수 있을 것으로 금융위는 기대했다.

신한카드는 올해 9월께 렌털(임대) 대행 서비스를 출시한다.

신한카드가 렌털 중개 플랫폼을 운영하고, 이 플랫폼에 입점한 사업자로부터 임대료 입금·연체 관리 등 업무를 위탁받는다.

KB국민카드가 8월께 내놓을 중고차 거래 안전결제(에스크로) 서비스를 이용하면 사업자가 아닌 일반 개인이 '가맹점'으로서 신용카드 결제로 거래 대금을 받고, 차를 팔 수 있다.

차량 구매자는 이 서비스로 시세나 세부사양 등 차량 정보도 조회할 수 있다.

기업은행은 기존 고객이 신분증 없이 방문했을 때 지문 같은 생체 정보로 실명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8월께 출시한다.

한화투자증권과 KB증권은 안면인식 기술을 활용해 비대면 계좌개설 서비스를 7월과 8월에 차례로 내놓는다.

이 서비스는 촬영한 신분증 사진과 고객의 얼굴 사진을 대조해 본인 확인 과정을 거친다.

이밖에 씨비파이낸셜 솔루션은 예금자 보호 한도(5천만원) 내 정기 예·적금 상품 추천 서비스를 8월에 출시하고, 자이랜드는 빅데이터 기반 주택 시세 자동 산정 서비스를 6월께 내놓는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