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토지거래허가제 시행에…대치동·잠실동 등 거래도·문의도 '뚝'중개업소 '한산'…하루 전까지 들썩였던 모습과 대조
상가 투자자들, 토지거래허가구역 아닌 논현·역삼동으로 관심 전환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으로 23일부터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서울 강남구 삼성·대치·청담동, 송파구 잠실동 중개업소에는 부동산 매매·문의가 뚝 끊겼다.

최근까지 잠실 국제교류복합지구(MICE) 개발 사업과 현대차그룹의 삼성동 신사옥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건립 사업이 속도를 내면서 이 일대 부동산이 들썩였지만, 이날부터 강력한 부동산 규제가 적용되면서 한산한 모습이다.

앞으로 1년간 이 지역에서 부동산을 구입하려면 구청의 허가를 받아야 하고, 부동산을 구입 목적대로 이용해야 한다. 이에 따라 주택을 사면 2년간 직접 살아야 하고 상가를 구입하면 직접 상업을 하는 것이 원칙이다.

대치동 A 중개업소 대표는 "17일 대책 발표 후부터 어젯밤 늦게까지도 문의 전화가 엄청나게 왔는데 오늘은 예상대로 조용하다. 이제 이쪽에서 집을 사려면 현찰로 사야 하고 2년 입주해야 하니 당분간 거래가 확 줄어들 것 같다"고 말했다.

잠실동 B 중개업소 대표는 "오늘부터 장기간 휴지기에 들어갈 것 같다"며 "이제 부동산 거래가 어렵게 돼서 중개업소들도 쉬어야 할 판"이라고 했다.

대치동 C 중개업소 대표는 "오늘이 규제 첫날이라 그런지 너무 조용하다. 이제 입주가 가능한 실수요자 위주로만 거래가 이뤄질 테니 이전보다 거래가 더 뜸해지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C 중개업소 대표는 "지난 주말과 어제까지도 문의는 많았는데, 실제 거래는 많이 되지 않은 거로 안다"며 "집주인들이 가격을 거의 낮추지 않았고, 매수자들은 그 값에는 사려 하지 않아 급매만 한두건 성사된 거로 안다"고 전했다.

부동산 과열 조짐에 정부·서울시가 신속하게 이 지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하면서 매수·매도를 준비하던 사람들이 당황하고 있다는 말도 나왔다.

청담동 D 중개업소 대표는 "지금 이쪽은 집주인들이 '멘붕'(멘탈 붕괴·정신적 공황) 상태"라며 "집을 사지도 팔지도 못하게 된 사람들이 하루에도 수십통씩 전화를 해 방법을 묻고 있다"고 했다.

D 중개업소 대표는 "이 지역에서 집을 팔지 못하게 된 사람 중에는 상당수가 종부세 걱정도 하고 있다. 세금 낼 목돈을 마련하기 어렵다며 전세를 반전세로 돌리고 월세를 받아 세금을 내려는 움직임도 있다"고 전했다.

'꼬마빌딩' 등 상가 거래 문의가 많았던 삼성동에서는 토지거래허가구역이 아닌 지역으로 관심을 돌리는 투자자들도 나오고 있다.

삼성동 E 중개업소 대표는 "대치·청담·삼성동이 허가구역으로 묶이면서 은퇴자 등 투자자들이 논현동이나 역삼동, 신사동, 서초동 등 수혜를 볼 수 있는 인근 지역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투자자들은 혹시라도 허가구역에서 규제에 어긋나는 거래를 하게 될 경우 세무조사를 받는 상황 등을 우려해 조심스러워 하고 있다"며 "규제에 저촉되는 일이 없게 아예 규제 지역 밖에서 투자처를 물색하려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