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고소득 전문직도 신용대출 '연봉 2배' 이상 받기 어려워졌다국민·하나 이어 신한, 일부 전문직 한도 '소득 300→200%'
마이너스 통장에도 '1억원' 한도 신설

부동산 자금 유입 등을 우려하는 정부의 '경고'에 따라 은행들이 신용대출 자율 관리에 들어가면서, 아무리 신용이 좋은 전문직이라도 한 은행에서 연봉의 2배 이상을 신용대출로 받기가 사실상 어려워졌다.

13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19일부터 일부 전문직군의 소득대비 신용대출 한도(율)를 기존 300%에서 200%로 축소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전체 전문직군에 대한 신한은행 신용대출 최고 한도는 '200% 이하'로 하향조정된다. 다만 전문직 세부업종별로 2억∼3억원 수준인 신용대출 절대금액 한도는 그대로 유지된다.

아울러 신한은행은 전문직의 1인당 '유동성 한도대출', 즉 마이너스 통장의 최고 한도를 1억원으로 설정했다. 지금까지는 업종별 신용대출 상한만 넘지 않으면 전문직 마이너스 통장에 별도의 한도를 두지 않았지만, 결국 마이너스 통장만의 상한선을 새로 그었다.

앞서 8일부터 하나은행도 주력 비대면 신용대출 상품 '하나원큐'의 대출 한도를 최대 2억2천만원에서 최대 1억5천만원으로 줄였다.

KB국민은행의 경우 연휴 직전인 지난달 29일 자로 전문직 대상 신용대출 한도를 최대 4억원에서 2억원으로, 'KB직장인든든' 신용대출 한도를 최대 3억원에서 2억원으로 축소했다. 비대면 신용대출 상품 'KB스타신용대출'의 한도도 3억원에서 절반인 1억5천만원으로 깎였다.

하나은행, KB국민은행의 경우 소득 대비 비율이 아닌 신용대출 절대금액 한도를 낮춘 것이지만, 전문직들의 연봉이 대체로 평균 1억원 이상인 만큼 이번 은행권의 한도 축소로 '연봉 2배' 이상의 신용대출 길이 사실상 막힌 셈이다.

신용대출 규제가 본격적으로 논의되기 전인 지난달 중순까지만 해도 은행들은 고소득·신용 전문직 종사자들에게 소득의 2.7~3배에 이르는 신용대출을 쉽게 내줬지만, 한 달 새 분위기가 크게 바뀌었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신한은행까지 다음 주 한도를 낮추면, 아무리 전문직들이라도 한 시중은행에서 법인이 아닌 개인 명의로 2억원 이상의 신용대출을 받기가 거의 불가능해진다"며 "만약 한도 때문에 한 은행에서 받은 신용대출이 부족하다면, 가계별 총대출한도를 넘지 않는 범위에서 또 다른 은행으로부터 추가 신용대출을 받는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시중은행 신용대출 한도 조정 현황
  조정 전 조정 후 조정 시점
KB국민은행 전문직 최대 4억원 전문직 최대 2억원 9월 29일자
신한은행 일부 전문직 최대 소득 300%
전문직 마이너스통장 한도 없음
일부 전문직 최대 소득 200%
전문직 마이너스통장 1억원 한도 신설
10월 19일자
예정
하나은행 비대면 신용대출 최대 2억2천만원 비대면 신용대출 최대 1억5천만원 10월 8일자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