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日무역보복 피해기업에 3천300억원 등 기술보증 1조원 지원수출中企 3천억원·미세먼지저감 2천500억원, 제2벤처붐 1천200억원 등
 

중소벤처기업부와 기술보증기금은 추가경정예산의 국회 통과를 계기로 기술 중소기업 등의 자금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1조원 규모의 기술보증 공급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우선 일본의 무역 보복으로 피해를 입었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업에 3천300억원 규모로 만기 연장·신규 보증을 지원한다.

이 예산은 이번 추경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일본 무역 보복에 따른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기보가 자체 재원과 은행 협약 출연금으로 마련했다.

기보는 또 이번 일본의 무역보복에 따른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5일부터 일본 수출 애로·피해 신고센터 및 비상대책단을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이번 추경을 통해서는 수출 중소기업에 대해 3천억원, 미세먼지 저감시설 도입기업 및 기술개발기업에 2천500억원, 제2벤처 붐 가시화를 위해 1천200억원 등 총 6천700억원의 보증을 공급한다.

제2벤처 붐 가시화와 관련해서는 예비 유니콘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스타트업)과 엔젤투자 유치기업의 성장을 위한 엔젤플러스 프로그램 등에 대해 보증을 지원한다. 예비 유니콘기업 보증지원을 받을 기업의 자격 요건도 기존보다 완화해준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