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지자체 곳간 열고 소비 촉진…신종코로나 위기 탈출 안간힘피해 기업·소상공인에 긴급 자금…지방세 납부기한 연장
"화훼농가·식당 돕자"…꽃사랑 운동 전개·구내식당 운영 중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으로 지역경제에 큰 타격이 예상되자 지방자치단체마다 위기 탈출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중소기업 수출입이 차질을 빚고 사람이 많이 모이는 행사가 대부분 취소돼 지역경제 버팀목인 수출과 관광, 소비 등에 빨간불이 켜지자 관련 기관들은 합동으로 비상경제 대책본부 등 태스크포스 가동에 들어갔다.

신종코로나 여파로 매출이 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자금난을 해소하기 위해 지역경제 상황 점검 및 긴급 경영안정 자금 지원, 소비촉진, 예산 조기 집행 등 신속한 대응에 나섰다.

경북도는 일자리총괄·기업·소상공인·수출·교통관리 5개 팀으로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 파악과 대책 마련에 힘을 쏟고 있다.

시·군, 유관기관과 협력해 매일 지역별 경제 동향을 모니터링하고 피해를 줄이기 위한 조치를 즉각 시행하기로 했다.

피해 중소기업에는 300억원 규모 긴급 경영안정 자금을 지원한다. 기업 당 5억원 이내로, 1년간 대출이자를 3%까지 대신 내준다.

관광객이 절반 이하로 줄고, 전통시장 손님이 20∼30% 감소해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에게도 정책자금 융자를 적극적으로 안내하고 있다.

인천시는 소상공인을 위해 250억원 규모 특별경영안정 자금을 준비했다. 음식업·숙박업·도소매업 등 업체당 최대 3천만원까지로, 대출이자를 1.5%까지 보전해 준다.

부산신용보증재단은 피해기업에 신용등급을 불문하고 긴급 특례보증을 하기로 했다. 부산시도 민관 합동 비상경제 대책본부를 가동해 피해 줄이기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과거 사스나 메르스 사례를 비추어 볼 때 연간 경제성장률이 최대 0.2%포인트까지 감소할 것으로 추정한다"며 "장기간 지속하면 소비, 관광, 수출 등에 타격이 클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